“플라스틱 수거 월1000만원 손해…이미 대란 시작됐다”

https://news.mt.co.kr/mtview.php?no=2020091015512084538

코로나19(COVID-19)는 한국을 반강제적으로 ‘배달 중독’ 사회로 만들었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커피 한 잔마저 ‘배달’시켜 마시는 모습은 이제 익숙한 풍경이다. 10일 오전 11시 서울 광진구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만난 재활용 폐기물 수거업체 대표 김모씨(35)는 “코로나19 이후 폐기물 양이 정확히 2배 늘었다”며 “설, 추석 명절에나 많이 나오던 포장재들이 매일같이 쏟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가정에서 배출된 재활용 폐기물은 총 세 단계를 거친다. 재활용 수집운반 업체들이 주거지에서 물량을 수거해서 중간 집하장에 쌓아둔다. 여기서 품목별로 나눠 중간가공처리업체로 재활용 폐기물들이 전달된다. 가공처리된 물건들은 최종처리업체로 옮겨져 플라스틱에서 뽑아낸 섬유는 의류업체로, 폐지에서 나온 펄프는 제지회사, 휴지 제조사 등으로 판매된다. 문제는 미중 무역전쟁의 여파로 중국이 플라스틱 폐기물을 수입하지 않는데다 원유가격 하락에 따른 플라스틱 원자재 가격이 폭락하면서 발생했다. 수출길이 막혀 재고가 쌓였고, 재활용 플라스틱보다 원유로 새 제품을 만드는 게 더 저렴해져서 제조사들이 재활용품을 찾지 않는 것이다. 재활용 폐기물들이 오갈데 없는 신세가 되자 먼저 영향을 받은 건 재활용 수집업체다. 최종처리업체에서 ‘물건’을 받지 않자 연쇄적으로 중간가공처리업체, 중간 집하장도 폐기물을 받지 않게 된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코로나19로 인한 폐기물 물량 폭주는 고스란히 업체가 감당해야 할 몫이 됐다. 김씨 회사 같은 수집 업체들은 돈을 받기는 커녕 ‘㎏당 요금’을 내면서 집하장에 물건을 대기 시작했다. 이미 계약한 아파트에서 배출하는 폐기물들은 정해진 기한내에 어떻게든 수거해가지 않으면 위약금을 물어내야하고 계약이 파기되기 때문이다. 김씨는 “플라스틱과 비닐만 따져도 매달 1000만원 정도 손해가 발생한다”고 했다.

전국 지방자치단체가 공공시설을 통해 처리하는 폐기물 위주로 조사한 결과 올해 상반기 종이류는 하루 평균 889톤이 발생해 전년 동기 대비 29.3% 증가했다. 같은 기간 플라스틱류는 15.6%, 비닐은 11.1%, 발포수지류(스티로폼)는 12%가 증가했다. 이는 일반 대규모 거주시설인 아파트 단지 등은 제외한 수치다. 최근 배달 수요가 급증하는 추세를 감안하면 하반기 들어 증가율은 더욱 높아졌을 것으로 추정된다. 환경부 관계자는 “아파트 단지 등 민간에서 배출하는 폐기물 양은 업체에서 연단위로 집계하기 때문에 월단위 증가폭은 현재 파악하기 어렵다”며 “다만 지자체 수치에서 알 수 있듯 전반적으로 코로나19 이후로 증가추세에 있는 것은 분명하다”고 설명했다.

기사 요약 : 코로나19 이후 폐기물 양이 평소보다 많이 증가했다.

내 생각 : 코로나 19로 인해 집 밖으로 잘 나가지 않아 배달 음식 주문이 전 보다 증가했고 그 음식을 포장하는 그릇이 플라스틱이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플라스틱 폐기량이 증가할 수 밖에 업사고 생각한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