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넘는 ‘구글 갑질’에도 속수무책… 속타는 네이버·카카오

출처 : 한국일보 링크 : https://www.hankookilbo.com/News/Read/A2021022310090004686 요약 : 스마트폰 운영체제(OS) 시장의 70%를 점유한 구글의 ‘갑질’이 도를 넘고 있지만 이를 제재할 마땅한 수단이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네이버, 카카오 등 국내 응용 프로그램(앱) 사업자는 구글의 영향력에서 벗어나기 위해 다양한 시도에도 한계를 절감하고 있다. 결국

“한국의 1987년처럼 민주화를” SNS서 퍼지는 미얀마 응원

출처 : 한국일보 링크 : https://www.hankookilbo.com/News/Read/A2021022317350003444 요약 : 미얀마의 쿠데타 규탄 시위가 4주째 접어든 가운데,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각종 커뮤니티 사이트에선 미얀마 국민을 향한 응원이 쇄도하고 있다. 우리나라가 과거 1980년대 민주화를 이뤄낸 것처럼 미얀마도 민주화에 성공하라는 염원을 담았다. 한 커뮤니티 사이트에선 ‘미얀마는 싸우고 있습니다’란

전쟁의 미래

줄거리 요약 : 전쟁은 왜 일어날까? 그리고 왜 이런 질문이 중요할까? 만일 원인을 알고, 그것이 조절 가능한 원인이라면 먼저 해결해서 미연에 방지할 수 있지 않을까? 라는 문제의식에서 시작한다. 이를 해결할 만한 단서를 얻기 위해 많은 군사학자들이 전쟁의 원인에 대해 관심을 가진다. 그렇지만

남극 해저 900m, 극한 환경에 사는 미지 생명체 발견

출처 : 한국경제 링크 : https://www.hankyung.com/it/article/2021021925787 요약 : 18일(현지시간) AP통신은 미 항공우주국(NASA)의 5번째 화성 탐사 로버 퍼서비어런스가 이날 화성의 고대 삼각주로 추정되는 ‘예제로 크레이터'(Jezero Crater)에 안착했다고 발표했다. 퍼서비어런스는 지난해 7월30일 발사된 뒤 4억7100만㎞를 비행해 화성에 도달했다. 퍼서비어런스는 가장 까다롭고 위험도가 높아 ‘공포의

화성 탐사 새 지평 美퍼서비어런스…”생명체 흔적 찾는다”

출처 : 한국경제 링크 : https://www.hankyung.com/it/article/2021021925787 요약 : 18일(현지시간) AP통신은 미 항공우주국(NASA)의 5번째 화성 탐사 로버 퍼서비어런스가 이날 화성의 고대 삼각주로 추정되는 ‘예제로 크레이터'(Jezero Crater)에 안착했다고 발표했다. 퍼서비어런스는 지난해 7월30일 발사된 뒤 4억7100만㎞를 비행해 화성에 도달했다. 퍼서비어런스는 가장 까다롭고 위험도가 높아 ‘공포의

짝퉁 잡는 위조 방지 끝판왕 기술

출처 : 이웃집 과학자 링크 : http://www.astronomer.rocks/news/articleView.html?idxno=89656 요약 : 복제 불가능한 수준의 위조방지시스템을 만드는 새로운 원천 기술이 나왔다. UNIST 이지석 교수 연구팀은 미세 ‘공액고분자’ 입자 내부에 위조 식별 정보를 다중적으로 숨겨 놓는 새로운 제조 기술을 개발했다. 미세 입자에 3차원 홀로그램과 구조색, 형광

초췌한 안중근의 사진은 과연 일제가 그를 비하하려고 연출했나

출처 : 한겨례 링크 : http://www.hani.co.kr/arti/culture/culture_general/982647.html 요약 : 조선 침략의 원흉인 이토 히로부미를 사살한 의사 안중근(1879~1910)이 독립지사 중 가장 유명한 인물로 일반에 각인된 데는 사진 매체의 위력이 컸다. 1909년 10월 거사를 치른 뒤 한달도 안 돼 그 용모를 담은 사진이 신문과 엽서로

전쟁은 어떻게 과학을 이용했는가

글쓴이 : 김유향, 황진명 출판사 : 사과나무 출판연도 : 2021년 1월 줄거리 요약 : 전쟁은 인류 역사를 통틀어 국가와 제국을 건설하는 데 중요한 요소였으며, 과학?기술?공학의 주요 발전들 중에는 전쟁 수행의 필요성 때문에 이루어진 것들도 많다. 전쟁을 수행하는 데는 군사기술, 다양한 무기, 장비,